호킨스 박사에 따르면 황벽 선사는 동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경지에 다다르신 분입니다. 이곳에 소개한 이고 선생은 청원 행사 선사 휘하의 약산 유엄께 배웠지만 황벽 선사는 남양 회양 휘하의 마조 도일과 백장 회해의 맥을 잇고 있습니다. 이고 선생과 같은 시대를 사셔서 더욱 감회가 깊습니다. 

 

황벽 선사의 법어집 가운데 하나인 전심법요는 선종의 요지가 들어 있는 책으로 널리 읽혀지고 있습니다(김하풍, 신을 보는 길 부처를 보는 길, 223쪽). 전심법요에는 '언어도단 심행처멸'이라는 오늘날까지 인구에 회자되는 말씀을 비롯해서 명상과 깨달음의 요체이기도 한 과거를 생각지 말고 미래도 생각지 말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옮겨보겠습니다.

 

"실로 여래가 말로 가르칠 일정한 법이란 없다. 우리 종문은 이 일을 말하지 않는다. 다만 마음이 멎으면 곧 고요가 오니 앞을 생각지 말고 뒤를 염려치 말라는 것을 알 뿐이다(實無有定法如來可說, 我此宗門不論此事, 但知息心即休, 更不用思前慮後)." 요컨대 지금 이곳에서 존재의 근원인 신 의식(동아시아 용어로 공적영지, 허령불매)은 오직 과거와 미래에 대한 생각을 모두 정지할 때 만나진다는 것입니다. 

 

이 일이 너무 단순하고 너무 가까운 일이기에 '업은 아이 3년 찾듯' 사람들은 모릅니다. 하지만 이것은 동서고금에서 똑같이 제시하는 답이기에 어떻게든 여기에 도달하기만 하면 사성제에 입문하면서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이 열리는 것입니다. 똑같은 취지의 말을 오늘날 미국에서 활동하는 아디야산티에게서 인용해보겠습니다.

 

"과거와 미래는 지금 순간에서 벗어나게 할 뿐입니다. 이 두 방향을 내버리자마자 마음은 지극히 고요해집니다. (The past and the future are just distractions from the present moment. As soon as we let go of those two orientations, the past and the future, then the mind becomes extraordinarily quiet.)"

 

복성서는 중편 이후 이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인용합니다. "올바른 생각이란 과거와 미래를 생각지 않는 것이다. 역경은 우주에 과거와 미래에 대한 생각이 어찌 있겠는가라고 말한다. (正思者, 無慮無思者也. 易曰. 天下何思何慮.)" 수행에 관한 많은 책과 말씀들이 여기에 도달하는 것을 가르치며 그것을 성취하려면 끝없이 신 의식에 접속하여 모든 사언행위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중용의 중(中)과 화(和)에 대한 가르침도 같은 목적이라고 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