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킨스 의식지수를 수용하든 안 하든 영적 노력을 하고, 저술에 영적인 내용을 포함시킨 과학자들은 지수 500을 넘습니다. 대표적으로 칼 융과 데이비드 봄 같은 사람입니다. 당연히 물질주의 한계내에서 사고를 한 사람은 500 미만인데 대표적으로 아인슈타인과 프로이드가 있습니다.

제가 거론하고 싶은 것은 종교나 과학 여타 무슨 체계든 간발의 차이로 물질적(가시적) 환원주의에 빠지면, 영적 욕구를 온전히 충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반드시 한계를 보인다는 것입니다. '지상에서부터의 천국'을 꿈꾸는 논의와 실천이 빠지기 쉬운 함정이기도 합니다. 그런 점에서 공산주의와 자본주의는 똑같은 한계를 공유합니다.

높고 온전하며 영성 향상을 지향하는 의식의 상태는 아무 집착이 없기에 지상에서의 천국을 반드시 지향하는 것은 아니나 결과적으로 이곳에서부터 풍요와 기쁨을 누리며 갈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높고 온전한 의식에는 지혜와 강한 의지, 무한한 능력이 반드시 수반하기 때문입니다. 요컨대 모든 것이 의식의 문제고, 의식 향상이란 의식의 진동주파수 내지 에너지에 달려 있습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독교와 존재의 근원  (0) 2015.12.29
에고 극복의 효과  (0) 2015.12.24
지상에서부터의 천국  (0) 2015.12.20
천국과 무조건적 사랑  (0) 2015.12.19
명상에 대하여  (0) 2015.12.15
명상과 환생  (0) 2015.12.13
에고 관점 또는 에고 패러다임에서는 대입을 필두로 한 스펙 서열에 따라 세상 삶의 수월함이 확보됩니다. 제가 공부한 세가지 영성 패러다임에서는 어휘가 조금씩 다르지만 비슷한 얘기를 하는데 그것은 의식 지수(영성 지능 또는 의식의 진동주파수)에 따라 현생과 후생의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것입니다. 이 관점에서는 몸을 버린 후 영속하는 실체(영혼으로 보면 간단하죠)가 놓일 위치 내지 자리가 저런 기준에 따라 정해진다고 보는 겁니다. 호킨스 박사는 '부력에 따라 바다속 위치'가 정해지는 것으로 표현합니다.

제가 공부해본바 영성 지능을 높이기 위해 가장 기초가 되는 과목은 에고에 대한 이해입니다. 그 이후 공부할 과목에 대해서는 동서 영성이 거의 같습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공자님의 '지우학에서부터 종심소욕불유구까지'의 관점과 기독교 신비주의의 '거비정화-진덕명화-신인합일'의 관점이 있습니다. 새로운 영성이라 할 수 있는 '기적수업'과 '그리스도의 편지'도 여기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이승 삶이 또 다른 입시라고 한번쯤 숙고해 볼만하지 않을까요?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형제애 또는 보시행의 전제  (0) 2015.12.12
현실 창조 능력  (0) 2015.12.09
스펙과 영성 지능  (0) 2015.11.26
조하르와 그리스도의 편지  (0) 2015.11.12
멸정복성이 공통분모  (0) 2015.11.02
방하착을 하는 이유  (0) 2015.09.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