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의 편지' 노선은 대승(화엄 보살도)의 6바라밀의 실천과 거의 같다고 봅니다. 이미 거론한 논설 15의 경우 '일상에서 차별없는 무조건적 사랑 실천'이란 점에서 사실상 대승의 수행과 같습니다. 

즉 첫째로 결단과 지향, 몸바침이 중요한데 이것은 결코 돌아보거나 다른 것(외도)을 구하지 않는 정진바라밀에 해당합니다. 둘째로 꾸준한 명상과 기도, 독서는 기본입니다. 이것은 선정과 지혜바라밀로 볼 수 있습니다. 지관쌍수에 해당하지요. 

세번째로 중요한 게 악습을 끊고 사사로움이 전혀 없이 근신하며 의식에 빈틈이 없도록 하는 것입니다. 특히 선의의 거짓말이나 과장 같은 것이 일체 없도록 합니다. 그래서 이것은 지계와 인욕에 해당합니다. 

마지막으로 중요한 게 무조건적 사랑과 친절의 실천입니다. 특히 남녀노소 빈부귀천에 대한 차별의식이나 분별심이 일어나지 않아야 하겠습니다. 이것은 보시바라밀에 해당합니다.

요컨대 참나를 찾고 체험하여 항상 깨어 있는 상태에서 6바라밀을 하자는 것은 '편지'에서 언제나 신 의식으로 창조의 목적과 존재의 법칙에 부합하는 것, 즉 신 의식을 표현하는 것에 해당한다고 봅니다. 


'그리스도의 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조 원리 이해하기  (0) 2016.02.29
깨달음 상태  (0) 2016.02.22
'편지' 노선과 6바라밀  (0) 2016.02.08
현실 창조와 참된 영성의 길  (0) 2016.02.07
논설 1과 신비주의의 길  (0) 2016.02.06
삶의 목적과 지상 천국  (0) 2016.02.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