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종심소욕불유구'로 가기 위해, 유교와 불교 및 기독교 영성을 공부합니다.
목운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이상적인 직업 또는 배우자

2016.01.25 07:11 | Posted by 목운

아침에 이상적인 직업에 대한 얘기를 읽고 공유하면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이 말은 배우자에게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면서 여러가지 상념이 오갔습니다. 먼저 공유해 볼까요?

『사람들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을 직업으로 하라"고 언제나 말합니다. 하지만 이게 아주 이상적인 조언은 아니죠. 딱 맞는 직업이란 언젠가는 좋아하게 되고, 대개는 늘 견딜만하며, 생활비가 나오는 직업입니다. 매일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가진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People always say, "Make sure you get a job doing what you love!" But that isn't the best advice. The right job is the job you love some days, can tolerate most days, and still pays the bills. Almost nobody has a job they love every day.

원전을 찾으려 하니 요즈음 인터넷 컨텐츠들이 워낙 많아서 어디론가 밀려가 버렸습니다. 두어가지 생각이 가능하죠! 누구나 이상적인 배우자를 만날 때까지 기다리지만 이상적인 배우자를 만났나 했던 사람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수없이 갈라서 있는 게 현실입니다. 그러니 위 인용문에서 직업을 배우자로 바꾸면 결혼에 관한 매우 현실적이고도 적절한 조언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생활비 부분은 두 사람의 소득으로 보면 되겠지요.

여기에 한가지만 보태면 이승을 건너가는 데 아무 문제가 없지 싶습니다. 그것은 제 블로그에서 수없이 반복해드린 에고를 극복하고 참나로 사는 것입니다. 그것은 이승에서나 이승을 건너가서나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과제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바로 그리스도의 길이자 화엄의 길이라고 확신합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행의 목표와 에고 소멸  (0) 2016.02.09
동아시아 사상과 무조건적 사랑  (0) 2016.01.30
이상적인 직업 또는 배우자  (0) 2016.01.25
신비주의 영성의 공통점  (0) 2016.01.24
복권과 깨달음  (0) 2016.01.19
함허스님의 참나  (0) 2016.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