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종심소욕불유구'로 가기 위해, 유교와 불교 및 기독교 영성을 공부합니다.
목운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수행의 목표와 에고 소멸

2016.02.09 10:18 | Posted by 목운
따져보고 해야 한다, 말아야 한다 따위가 없이 바로 나오는 것이 '무조건적 사랑'(불교의 무주상 보시)에 딱딱 맞을 때가 참나(性)에서 나오는 행동이며 맹자께서 물에 빠지는 아이를 구하는 예에서 거론하신 측은지심의 행이 여기에 해당하는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법률 기타 두려움, 책임감 등등에서 나오는 행은 모두 에고에서 나오는 행이라 봅니다. 그래서 인간 사회 대부분의 조직 기타 일들이, 명분은 고귀한 성(性)을 내세우더라도 인간 의식 내지 에고(情)에서 나오는 것이죠.

그래서 혜능을 위시한 선사들이 행을 검증하는 수단은 일말의 주저없이 나오는 행뿐이었습니다. 그러니 수행이란 오직 에고의 완전한 소멸이 골인점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때 비로소 우리는 신 의식(참나, 신성, 性)으로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각의 왜곡과 망상  (0) 2016.02.17
에고 소멸과 극기복례  (0) 2016.02.11
수행의 목표와 에고 소멸  (0) 2016.02.09
동아시아 사상과 무조건적 사랑  (0) 2016.01.30
이상적인 직업 또는 배우자  (0) 2016.01.25
신비주의 영성의 공통점  (0) 2016.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