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종심소욕불유구'로 가기 위해, 유교와 불교 및 기독교 영성을 공부합니다.
목운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수행의 초점

2019.01.09 07:52 | Posted by 목운

어제는 제가 근무하는 건설현장 경비실로 잠시 추위를 피해 들어온 사람이 있었습니다. 쑥스러운 듯 이것저것 자기자랑 삼아 이야기하다가 저보고 교회 나가냐고 합니다. 저는 교회 졸업했다고 답했습니다. 까딱하면 예수 믿고 천국 가라고 할까봐 저어되었지요!

그리고 조금 심사가 뒤틀려 덧붙이기를 우리에게 동학이 있는데 기독교 못지 않은 가르침이고 일제 강점 때문에 전통이 끊겨서 사람들이 잘 모른다고 하였습니다. 얕고얕은 지식이지만 실제로 동학은 유불선을 잘 종합한, 그리고 우리가 도달한 최고 영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성대 김기동 선생 강의를 들으면 중용이 영성의 핵심을 콕 집어준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참나를 따르는 것(率性)이 도(道)인데 솔성을 방해하는 것을 제거하는 것이 수도(修道)고 수도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종교를 비롯한 모든 교(敎)인 것입니다. 실상 제가 공부한 거의 모든 서양 영성은 여기에 붙인 주석이라 생각합니다.

수행이란 행을 닦는다는 것인데 위의 수도와 같은 말로 보면 됩니다. 행을 닦는데 좋은 요령이 있지 싶어 설(說)이 길었습니다. 언제나 제가 왕초보임을 감안하고 읽어주시길 바라며 매일 행을 닦는다 할 때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까요? 일단 명상은 기본입니다. 다음에 관찰은 각자 내면을 철저히 알아차리는 것입니다.

마치 여성들이 화장을 하듯 매일 내면 성찰을 할 때 분명히 진보할 것입니다. 제 경우 사람들 사이에서 느껴지는 불편함이 공부의 계기입니다. 거기에 제거할 무엇, 닦아야 할 무엇이 있습니다. 일단 기록하면서 없어질 때까지 간구하고 내려놓기(letting go)를 철저히 합니다. 두번째는 꿈을 적습니다.

이 두 가지에서 반복되는 것은 극복되지 않은 것이고 언제 무엇이 있었는지 잊어버린 것은 완전히 극복된 것입니다. 경험해보니 꿈이 매우 정확합니다. 요컨대 열심히 적고 기도하고 내버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기 좋은 경지  (0) 2019.02.08
물리적 존재 상태로서의 사랑  (0) 2019.01.21
수행의 초점  (0) 2019.01.09
공부에서 느끼는 것  (0) 2019.01.08
고통을 극복하는 공부  (0) 2019.01.02
우환에 삶이 있음(生於憂患)  (0) 2019.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