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1월에 그리스도가 말한다.

 

참된 지상 <천국>.

 

이 세상이 참으로 너희를 위한 것임을 알고 체험하길 바란다. 생물계, 즉 전체 피조물이 기쁨으로 울려 퍼진다. 너희 세상은 그 어떤 생물체라도 수백만 년에 걸쳐 진화하면서 자신의 모든 필요를 충족하도록 <사랑>으로 구상되어 <사랑>으로 창조되었다. 너희가 정원이나 시골길을 걸으면서 이 영광스런 환희와 빛나는 사랑을 알아볼 수 있으면 좋으련만.

 

우아하게 곧게 높이 뻗어 새들이 내려앉고 둥지를 틀도록 가지를 내뻗은 웅장한 나무의 의식에 참여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가장 적합한 둥지를 찾아 집과 그늘을 제공한 나무에 대한 사랑과 기쁨을 체험하는 새의 의식에 참여할 수 있으면 좋으련만.

 

어디에서든 생물, 즉 식물, 곤충, , 동물, 물고기와 그들의 환경 사이에 흐르는 사랑의 호혜관계가 있다. 단지 육식동물만이 이 사랑 의식에서 벗어나 있다.

 

육식동물의 눈을 하나하나 모두 들여다보라. 그리고 그 사나움을 비폭력적인 초식동물의 눈과 비교해보라. 하나는 잔인하고 하나는 고요한 것을 알 수 있다.

 

내가 땅에 살 때 말했던바

 

눈은 영혼의 등불이다.’ 그리고 너희가 깨닫지 못한 것은 모든 눈에서 존재의 내면적 본성이 세상으로 비춰 나온다는 것이다. 눈은 보는 것을 축복하는 의식을 내보내거나 나쁜 성질로 시들어버리게 한다.

 

너희가 전적으로 인간 의식과 너희만의 생각과 습관적 말투, 그리고 사람 및 사물에 대한 끝없는 평가의식을 가지고 살면 비폭력적인 모든 생물의 의식에서 자연스레 솟아나오는 <존재의 기쁨>(이는 가뭄으로 생존을 못하는 경우가 아니면 모든 생물이 느끼는 것인데)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다.

 

너희는 그것을 느끼지 못한다. 왜냐하면 너희 마음은 논리와 이성에 따라 발전해왔으며 너희 뜻과 상상력, 욕망과 에고에 따라 행동하는데 이 모든 마음의 움직임으로 인하여 너희 두뇌 상층부에 있는 영적인 마음이 막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너희 제육감은 너희가 사는 아름다운 세상, 그러나 너희가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세상에 접속하지 못한다. 너희는 곤충과 새 그리고 짐승의 몸과 행동은 보지만 그들의 무고하고 오염되지 않은, 활력 넘치는 생명력인 의식에는 참여하지 못한다.

 

생물의 의식이 너희 의식과 아마도 같을 거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인간을 제외한 모든 생물은 직관으로 살며 인간에겐 불가능한 방법으로 소통하기 때문이다. 그렇다. 그들은 먼 거리에서도 소통한다. 그렇다. 그들은 너희가 아는 이상으로 소통하며 함께 기뻐한다.

 

탁발 그릇을 가지고 앉아서 명상하며 때때로 무한한 세계에까지 솟아 올라가 너희와 나<우리 모두>가 영원한 생명과 존재를 받아오는 신 의식의 환희와 영광을 체험하는 사람들이 은둔수도자그들은 마음의 고요와 침묵 속에서 그것을 느낄 수 있으며 세상 삶이 필요 없을 정도로 깊은 열락 속으로 들어 올려질 수 있다참으로 그들은 세상을 떠나 있다.

 

사람들은 얼마나 멋진가신을 위해 생명을 바쳤구나.“라고 말할 것이다그러나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다그는 모든 피조물이 형체와 삶을 취하는<영광스런 참 생명>을 발견할 수 있는 보통의 일상생활을 포기한다일상의 삶 말고 다른 곳에서 빛나는 광휘와 영적 극치를 더 크게 체험할 수는 없다.

 

그러나 그것은 크게 취하는 바가 있는, 그리고 세상에서의 존재 목적을 무력화하는 도피주의다. 잠시 동안 절대적 사랑과 고요의 광채 속에서 쉬고 너희 힘으로 영원하고 멋진 세상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는 것은 장엄한 일이고 굉장히 정신이 고양되는 일이긴 하다거기에서 너희 마음은 우주적 지식의 초월적 양상에 참여할 수도 있다.

 

<너희 인간 삶이 새로운 환희즉 빛과 기쁨과 더 큰 의미를 얻는다.> 하지만 그것이 삶의 참된 목적은 아니다.

 

이승에서의 너희 참된 목적은 사언행위와 욕망으로 너희 존재의 근원인 <신성>을 <표현>하는 것이다.

 

너희는 명상을 통해서 마음에서 부정적 생각을 정화함으로써 낮 동안 다른 이들에게 다가가그들도 역시 <살아 있고> 따라서 중요하기 때문에즉 그들의 지위가 어떻든 너희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에 그들에게 친근한 미소를 보내어 그들을 알아봄으로써 신성을 표현할 수 있다.

 

누더기를 입을 정도로 몰락해서 아무것도 가진 게 없고 구걸해야 하는 사람을말로 할 수 없을 정도의 재산과 위신을 누리며 남들이 부러워할 사람을 사랑하듯 똑같이 사랑할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굉장한 일인가이렇게 모든 사람 하나하나를 거리낌 없이 사랑하는 능력이 진짜 <신적인 사랑>즉 순수한 무조건적 사랑이다이것이 바로 그 마음에 우월감이나 열등감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마음의 타고난 성품이다.

 

너희는 그것이 어째서 그렇게 기쁘다는 거지?”라고 물을 것이다.

 

그것이 상상할 수 없는 기쁨인 것은다른 이를 판단하고 깎아내리는 소아의 요구와 비판적 감각을 뛰어넘어 높이 올라간 것이기 때문이다.

 

너희가 남에게 모욕당하고 사기당했지만 여전히 그의 언행을 통해서 그의 바탕에 깔린 신성을 감지할 수 있다면 너희는 엄청난 영적 해방을 체험할 것이다너희는 인간 세상이 너희에게 끼치려고 한 것을 순수하고 고요하게 받아들이는 상태에서 쉬면서 미소를 끊이지 않게 될 것이다왜냐하면 너희가 속한 세상은 신이 창조한 햇볕과 영적 빛으로 된 세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너희를 해치는 사람들은 순수한 사랑이 생각해내고 주조해낸 이 신성한 세계를 아직 발견하지 못했음을 너희는 알고 있다.

 

이것을 그렇게 순수하고 분명하게 알면 그물에 걸린 에고와 분투하며 때로 용감하게 싸우는 그들에 대해 매우 깊은 자비와 관심만을 가지지 <않을> 수 있겠는가?

 

너희가 모든 인간 상태를 똑같이 사랑하게 되면서 이 땅에서 각 사람의 실제 상태를 직감하게 되고 너희 스스로 삶에서 무엇이 가치 있는 것이고 무엇이 안락과 위신을 위한 에고 포장일 뿐인지 알게 될 것이다.

 

너희는 바깥에 보이는 것 때문에 더 이상 빗나가지 않게 된다아니면 아예 영향조차 받지 않게 될 것이다.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 편지를 연구하면 내가, 왜 세상이 <사랑>으로 만들어졌고 <사랑 안에서> 만들어졌으며 <사랑>으로 유지된다고 했는지 그 정확한 이유를 분명히 알게 될 것이다. 왜 그런지 완전히 이해하면 <사랑>에 반하는 생각을 품는 게 기초적인 존재의 실체와 단절되는 (빅뱅 신 의식이 창조한 세상을 더 이상 볼 수 없는 그늘진 세상에 갇히는 것, 결과적으로 살아 있는 세계의 <이미지>만을 볼 뿐 그들의 기쁨을 느끼지 못하는) 것임을 깨달아 알게 될 것이다.

 

오늘날 보는 바의, 에고가 지배하는 평균적인 남녀의 심상으로 이루어진 세상에 잠시 머물고 나서, 통상 너희가 보는 것을 바로 넘어 존재하는 (그러나 인간의 생각과 <행동> 때문에 보이지 않는) <참으로 존재하는 것>의 기쁨과 아름다움을 생각해보라.

 

내 모든 편지는 현재 너희가 견디고 있는 것이 얼마나 비참하든지, 너희를 들어 올려 즉각 너희 건강, 힘과 내적 전망을 더 높은 존재의 목적에 맞추어 재구축하기 위해 신 의식을 참으로 접속하도록 돕는 게 목적이다. 너희가 만든 지옥에서 나올 수 있으나 그것은 너희만이 해낼 수 있다. 처음에는 <너희>가 그것을 해야 하지만 신 의식이 너희 마음과 심장에 들어와 너희 성공을 보장하는 힘을 더해 줄 수 있다.

 

지상 천국을 찾기 위해 비슷한 영성과 영적 지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너희 행복에 참여할 더 많은 멤버들을 부르면서 너희 어두운 세상을 밝힐 영적 광휘가 담긴 작은 주머니들이 생겨날 것이다.

 

너희 의식을 어떻게 정화할 것인가? 너희 인간 의식에<> 의존하면 너희 에고의 생각을 쫓아내기 위해 에고를 부르는 게 되는데 따라서 그것은 통하지 않는다. 에고로 에고를 이길 수 없다. 인간 의식 위에는 편지 5~8(특히 편지 621~24<번역판 388~397>)에 묘사된 신 의식이라는 초의식이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너희 생각은 논리적인 세상의 것이기 때문에 너희가 식물과 곤충의 의식에 참여할 수는 없다. 그러나 너희가 신 의식과 접속하는 법을 배우고 신 의식이 너희 마음과 심장을 채우도록 불러들여 너희 생각에, 그 다음은 앞날의 삶과 활동에, 새로운 방향을 부여함으로써 지상 천국에 참여할 수 있다.


나는 너희가 에고로부터의 참된 자유를 찾고 이승에 있는 동안 신성의 초월적 환희에 참여하게 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그리스도의 편지  > 논설과 메시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년 메시지 연재  (0) 2016.10.12
말세  (1) 2016.02.02
참된 지상 천국  (0) 2016.02.02
그리스도의 긴급 메시지  (0) 2016.01.29
너희가 믿으면...  (0) 2016.01.27
풍요 이상의 삶  (0) 2016.01.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