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말하는 공부란 수행 또는 중용이 말하는 수도입니다. 이 공부를 하는 뜻은 원 없이 세상을 누리고 이승 삶 자체가 고통을 수반하지만 고통 없이 고통받는 노하우가 있다 하여 한번 몰입해 보고자 하는 것입니다.


제가 섭렵한 것만 들어도 교회(천주교) 출석, 시크릿, 뉴에이지 및 여타 처세술, 성공학, 사회과학, 심리학 등 셀 수 없을 지경입니다. 오늘 '신과 나눈 이야기' 3권에서 인용하는 구절은 어쩌면 이 모든 가르침에서 만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편지'가 가장 확실한 점은 이러한 성취를 위해서 먼저 극기의 과정, 즉 책에서 말하는 가죽끈과 쇠사슬의 제거가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도덕경은 이 일을 덜어내기(損之又損)라 합니다. 이 일마저 초월적 도움을 받아서 하지만 하여튼 이 과정을 건너뛰지 않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봅니다.


"온갖 결과를 창조하는 건 자신의 생각이고 무언가 드러나게 하는 것은 지향이다... 의지를 가지고 초점을 맞추면 현실이 된다... 현실의 창조는 생각의 조절 혹은 기도라 부를 수 있는 것에 전적으로 좌우된다. 기도의 최고 형태가 생각의 조절이다. 상황이 암울하게 보이는 순간이라도 오직 완벽만을 보고 오직 감사만을 표현하라. 그런 다음 다음 번 완벽이 무엇인지만을 상상하라... 이 깨달음 속에 기쁨이 있다. (신나이 3, 98~99쪽)"

'신과 나눈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식 변화와 돈  (0) 2020.02.10
삼위일체와 성자성(聖子性)  (0) 2019.06.20
소원을 이루는 방법  (0) 2019.06.14
종교 중독  (0) 2019.05.10
기독교로 돌아가지 않는 이유  (0) 2019.05.06
공부의 요지  (0) 2019.01.1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