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목운
'종심소욕불유구'로 가기 위해, 유교와 불교 및 기독교 영성을 공부합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03/01'에 해당되는 글 2

  1. 2017.03.01 제6장 - 스콥스 갈등의 확산
  2. 2017.03.01 제6장 - 헌법상 난국
2017.03.01 10:10 실체,영성,현대인

스콥스 갈등의 확산  

인간 에고의 기초적 본성에 대한 이전 연구(Hawkins, 2005)에서 보면 에고 작동기제의 본능적 기원이 생존 욕구의 만족에 기반하고 있다는 것이 분명하다. 본능의 충동은 동물에서 기원하였으며 세계 인구의 대략 85% 사람들의 의식 수준을 여전히 지배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사회의 대부분을 지배하는 주된 동기는 자명한 진리를 파악하는 것보다 획득하고 승리하는 데 집중되어 있다. 예를 들어 현재 언론에서 보는 정치 연설의 75%가 200 미만으로 측정된다(2007년 11월).


토론에서 종종 어느 쪽이든 즉각 수용할 수 있는 갈등 해결책이 있음에도 기득권과 미디어가 부추긴 경쟁이라는 이기적 동기 때문에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래서 정치색 강한 고정관념이 모두 드러나며 각 진영이 반대측 의견을 곡해하는 데 쓰는 우둔한 주장을 일삼는다('허수아비 때리기' 오류). 잘못된 관점이 주목을 끌고(예, "유태인 학살은 없었다.", "미국이 911을 일으켰다." 등) 언론의 인정을 받는다. 이러한 식의 사기극에서 승리한 자가 유명한 MoveOn.org의 "장군이 우리를 배반하다"는 페트레이어스 장군에 대한 광고(뉴욕 타임즈 2007. 12월) 같은 경우다. 그 광고로써 광고를 낸 정치조직은 제 발등을 찍었고 또 뉴욕 타임즈는 좌익의 대의를 지지한 게 된 셈이다(이는 또 호의를 가진 광고주를 심하게 무시한 것임). 그 광고는 90으로 측정된다.


인간 에고의 작동은 역사에서 배우지 못하는 자들이 그것을 되풀이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기획이 결여된 우둔함'이라고 비관적으로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미 주목한 바대로 인간은 기록된 역사의 93% 동안 전쟁을 치뤘으며 협상이란 패배로 오인되어 어떻게든 피해야 하는 것으로 여겨졌다는 것을 바로 알 수 있다. 악랄한 독재자들이 처음에는 위대한 해방자로 환영받고 지도자로 신격화되었다가 자국민에 대한 대량 학살자가 되는 일이 되풀이되었다. 그들은 뒤늦게서야 광인으로 여겨진다(Cohen, 2007).


타협책과 해결책

미국 헌법과 권리 장전을 지키는 입장에서는 언론 자유 때문에 공교육에서 진화론은 물론 창조론도 대안적으로 합당한 가설로 기술되어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종교적 지배의 충격과 미국 역사에서의 그들의 입장에 관한 교육이 없으면 미국 사회의 기초에 대한 양식 있는 이해를 할 수 없게 될 것이다(예, 종교 자유를 찾아 온 초기 이민자들). 마찬가지로 과학 교육을 게을리하면 정교일치의 이슬람 전제주의에서처럼 광범위한 무지가 초래될 것이다. 이슬람 사회에서 교육이란 시온 원로 지식인들의 준칙(지수 90)이나 왜곡된 미키 마우스 만화 이외에는 단 하나의 경전(코란) 암기에만 국한되어 있다.


자유란 다른 의견을 압박하는 것이 아니라 대안적 선택지로 두는 것이다. 다른 의견의 압박이 (대학 폭동처럼) 오늘날 대학의 특징이 되고 있는 것은 비극이다. 그래서 그 측정치가 165밖에 안 되는 데서 보듯 세속주의는 억압적이다. 이러한 억압은 전제 정권이 보여준 역사 수정주의와 분서 및 학원의 정치화한 이념 등으로 역사에 나타난다(인종과 성차별 언어 정책 등[Ravitch, 2003]). 자유와 정직성은 인내에 기반한 상호 존중에 의해서 유지될 수 있는 것이다.



'실체,영성,현대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6장 - 진실 대 거짓  (0) 2017.03.02
제6장 - 정치적-사회학적 양극화  (0) 2017.03.02
제6장 - 스콥스 갈등의 확산  (0) 2017.03.01
제6장 - 헌법상 난국  (0) 2017.03.01
제6장 - 상대주의(3)  (0) 2017.02.28
제6장 - 상대주의(2)  (0) 2015.10.01
posted by 목운
2017.03.01 10:09 실체,영성,현대인

헌법상 난국

미국 헌법(의식 지수 - 이하 동일 700)과 독립선언(705)과 미 합중국(700)의 권리 장전(485)이 자연신론자와 유신론자이면서 교회 신도는 아닌 프리메이슨(515)들이 기초했다는 사실이 크게 주목받지 않고 있다. 그래서 종교 선택의 자유뿐 아니라 국교를 정하지 않도록 한 것이다. 미국을 세운 최초 이주자들은 종교적 박해에서의 자유와 종교 선택의 자유를 추구하였다(Napolitano, 2006). 권리 장전과 헌법 해석이 역사적으로 타락한 내역은 레빈의 저서 멘 인 블랙(2006)에 상술되어 있다.


해석의 허점으로 인하여 "종교를 인정한다"는 문구가 의미하는 것이 명확하지 않게 되었다. 그저 '신'을 거론한다고 해서 그 자체가 '종교를 인정한다'는 것이 아님은 분명하다. 미국 정부는 실상 법적으로 하나의 종교를 인정하지 않는 조건을 자세히 나열하여 국세청은 종교로 인정하는 필요한 요소(14개 주요 범주)를 비교적 길게 기술하고 있다. 그저 신의 실체에 대한 믿음을 확인한다거나 크리스마스에 종교적 장식을 설치하는 것이 '종교를 인정하는' 데 충분한 조건이라면 미국인의 92%가 면세자가 될 것이다.


사회 갈등의 자극제 ; 창조 대 세속주의

스콥스 재판의 교착 상태는 '지적 기획 대 다윈주의'라는 새옷을 입고 여전히 우리 앞에 놓여 있다. 지적 기획이 신성을 전제하지 않는 점에서 하나의 타협책으로 비교적 문제가 없어 보임에도 세속주의에는 하나의 위협으로 간주된다. 즉 그것은 신이 컴컴한 문 틈으로 몰래 들어오는 '위험한 함정'이 될 것 같은 불안한 전제라는 것이다. 같은 논법으로 과학도 그 세속주의적 입장이 역시 컴컴한 문을 통해 하나의 정치적 가정으로서 끼어들 수 있기 때문에 무시되야 한다는 것이다. 과학은 그 자체 연구의 본보기이며 기획의 세부에 대한 기술이지만 분명 생물 진화에 내재적이고 본질적인 지성을 파악치 못하고 있다는 점은 역설적이다(다윈 이론을 유머로써 철저히 점검하는 David Stove의 다윈의 우화[2006] 참조). 


짧게 말하면 과학은 어떤 작용이 잔존하며 어떤 작용이 증식하지 못하는지에 주목했다. 하지만 과학은 의식의 기본적 전제를 파악하지 못하여 지성이 그 안에서 진화해 나가는 에너지 장에 대해서 알지 못한다. 자연은 무작위로 진화하지만 자연의 기획은 DNA의 구조에 나타난다. 유용한 자료가 점차 조직화하고 유익한, 선형의 생물학적 토대에 쌓여간다는 점에서 호기심(탐구)라는 임의적 학습이 지성의 가장 기초적 수준임을 가정할 수 있다.


주지하듯이 과학은 그 자체가 '지적 기획(Intelligent Design)'의 산물이자 사례이다. 과학적 발견에 '우연한 행운'만이 관여된 것이라 하더라도 그것은 발견의 가치를 인정하기 위해서 여전히 지성을 필요로 한다. 소위 인공지능 컴퓨터 시스템이란 것도 새로운 기획의 발견을 위해 기획을 통해 작동한다. 그런데 그 기획들은 조사 연구 과정에 필수적인 것이다. 

'실체,영성,현대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6장 - 정치적-사회학적 양극화  (0) 2017.03.02
제6장 - 스콥스 갈등의 확산  (0) 2017.03.01
제6장 - 헌법상 난국  (0) 2017.03.01
제6장 - 상대주의(3)  (0) 2017.02.28
제6장 - 상대주의(2)  (0) 2015.10.01
제6장 - 상대주의(1)  (0) 2014.09.20
posted by 목운
prev 1 next